대구시장 신문보도: 대구경찰청, 전국 최초 스마트 교통·사회안전시스템 구축 대항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교통 시스템 구축 및 운영 등 업무협약

대구시와 대구경찰청이 전국 최초로 스마트교통 및 사회안전체계 구축을 위해 손을 잡았다.

두 기관은 5일 오전 핵심과제로 추진하는 도심교통 흐름 개선과 안전한 사회 만들기라는 사람 중심 스마트 안전도시 구현을 위해 스마트 교통 및 사회안전체계 구축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주요 협력분야는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교통시스템 구축과 운영 △취약자 보호 등을 위한 사회안전시스템 구축 △교통·안전 등 빅데이터 연계를 통한 공공활용 등이다.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 도심은 동서축으로 산업단지 등 통근자가 많은 도시구조로 혼잡한 구간이 많아 대도시 중 출퇴근 소요시간이 길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23년까지 도심 4차 순환선 내 250여 개 교차로에 단계적으로 지능형 CCTV를 설치해 교통정보 데이터를 수집한다. 인공지능을 이용한 교통정보 분석을 통해 신호주기 최적화와 보행자 안전 확보에 나선다.

대구시와 대구경찰청은 신호등 기둥 등 교통 인프라 공동 활용, 스마트 신호제어 운영, 교통 빅데이터 연계 등 다각적인 협업을 통해 예산 절감, 보행자 안전 확보 등의 성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 교통시스템이 자리 잡으면 수 십 백억원에 이르는 사회적 비용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지난해 11월 도로교통공단이 남구 대명로(성당교차로남구청교차로13개 교차로)를 대상으로 스마트교차로 신호체계를 연구한 결과 해당 구간에서만 연간 총 차량운행비=5억4천만원, 시간비용 포함한 혼잡비용=24억4천만원 등의 절감 효과가 확인됐다.

특히 대구경찰청이 핵심과제로 선정한 사회적 약자 지키기 정책의 내실화를 위해 대구시도 힘을 보태기로 했다.

서울시는 ‘(우리의) 관심+(다 함께) 안심, 사회적 약자를 세심하게 보호합니다’를 슬로건으로 이른바 ‘세심 프로젝트’ 추진에 협력한다. 또한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치안체계 구축에도 상호 데이터 연계를 통한 공동활용 등으로 시민이 행복한 안전도시를 만드는 데 적극 협력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업무협약을 계기로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고 살기 좋은 스마트시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진표 대구경찰청장은 대구시와 활발한 협업과 협치를 통해 대구지역 공동체의 모범이 되고 나아가 더 나은 시민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대구일보(2021.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