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남자 지갑 추천 사피아노는 특별해 ..

>

반가워요, 유군입니다. 저번 주까지 몇 달 동안 tv 조선에서 하던 미스터 트롯을 즐겨 봤었어요. 1편은 안 봤었는데 하고 어르신들한테 인기가 많다고 하길래 호기심에 시청을 시작한 게 어느새 저의 일주일을 책임져주는 활력소가 되었어요. 요즘같이 케이블 채널이 많은 시대에 무려 시청률이 35% 넘을 만큼 연령 상관없이 큰 인기를 끌었는데요, 그중에서 막걸리 한잔 무대를 불렀던 영탁을 굉장히 응원하고 태어나서 처음으로 오디션 프로를 보면서 문자 투표까지 했는데 결국 우승을 하지 못해서 참 아쉽더라고요. 한동안 재밌게 보던 프로그램이 종영을 하니 무언가 마음이 허전하기도 하고 앞으로 무슨 낙으로 사나 참 걱정이 드는데 다시 블로그에 전념을 해서 열심히 운영을 해보아야겠어요. 아무튼, 3월은 새 학기가 시작이 되기도 하고 새로운 회사에 입사하게 되는 주변 분들이 많으실 텐데 선물용으로도 좋고 자신이 직접 사용하기에도 좋은 30대 남자 지갑 추천할만한 상품을 준비해보았습니다. 판매되는 모든 제품들이 기프트 박스에 포장이 되기 때문에 따로 포장을 하지 않아도 신경 쓴 티가 나는 패키지 선물용으로 부족함이 없을 거예요.

>

가치를 조합해 매력을 더하다는 슬로건으로 30년 제조 전문가들이 모여서 꾸준하게 이어오고 있는 브랜드 코앤크릿의 17WDG0311C12NV다이아그널 스토리지 남성 반지갑 네이비 컬러 입니다. 사용하는 사람에게 있어서 제품의 만족스러움을 제공하기 위해 항상 매력적인 디자인은 물론 오직 이곳에서만 만날 수 있는 독창적인 기능, 튼튼한 내구성, 마지막으로 시장 경제에 있어서 합리적인 가격을 제공하며 언제나 더 나은 방법을 찾고 연구하는 그들이에요. 그렇기 때문에 여러 번 제 블로그에서 합리적인 상품을 판매하는 곳으로 소개가 되었던 곳이고 국내에서도 점차 인지도가 상승되고 있어요.​

>

가장 대표적인 소재로는 사피아노 레더가 쓰였습니다. SAFFIANO는 사선이 교차된 무늬의 표면을 가지고 있는 게 특징이며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해외 유명 명품 브랜드의 남자 지갑에서도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원단이에요. 다만, 가격이 터무니없이 비싸다는 단점 있죠, 단지 브랜드 로고 하나 때문에..! 아무래도 계산을 할 때나 명함, 적립 카드 등을 꺼낼 때 손으로 잡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손으로 쥐었을 때 그립감이 손과 손목에 무리가 없이 편안하며 가장 큰 장점으로는 제법 거친 표피로 인해서 다른 부드러운 가죽들의 상품에 비해 내구성이 뛰어나다는 점을 꼽을 수가 있어요. 외부로 부터 쉽게 노출이 될 수 있는 오염적인 부분에서도 강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소유한 물건을 막 다루게 되는 남성들에게 최적화된 소재라고 할 수 있을 거예요.

>

>

대표적인 사피아노를 바탕으로 풀그레인 레더가 콤비로 만나서 두 가지 질감이 다른 가죽으로 고급스러움을 극대화하였습니다. 전면부 하단에는 코앤크릿 브랜드 이니셜을 은박으로 새겨 넣는 작업을 통해서 심플하지만 세련미가 가미된 모습이 눈에 띄었어요. 너무 화려한 그래픽이나 나염이 들어간 보다 이렇게 간략하게 포인트를 주는 디자인들이 몇 년의 시간이 흘러도 유행에 상관없이 꾸준하게 사용하는 방법이에요. 지갑을 깨끗하게 잘 들고 다니면 돈이 많이 들어온다는 말이 있는 만큼 청결함을 유지하게 오래 써야 하니까요.​

>

>

>

11개의 넉넉한 카드 슬롯과 1개의 ID 창부터 히든 포켓 1개, 지폐 포켓 1개까지 무려 14개라는 수납공간을 보유하고 있다보니 따로 명함, 카드 지갑을 서브로 가지고 다니지 않아도 될 만큼 충분했어요. 개인사업을 하고 있기 때문에 거래처나 새로운 영업소의 직원분들을 만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제거는 물론 받게 되는 명함을 보관하기에도 좋더라고요. 아무래도 현시대에 신용 카드와 스마트휴대폰으로의 간편결제가 발달한 현대 시대인 만큼 지폐의 사용이 자연스레 줄어들 수밖에 없는데요. 지폐칸 자체를 하나로 줄여가지고 지갑 본연의 두께감을 줄여 슬림함을 극대화 한걸 볼 수 있었어요. ​

>

>

실제로 겉옷을 입고 다니는 계절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지갑을 엉덩이 포켓에 넣고 다니게 되는 게 빵빵하면 전체적인 옷핏까지 망치기 때문에 얇은 모델을 선호하는 편이에요. 패션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옷의 실루엣을 망친다는 건 상상도 할 수 없을 만큼 끔찍한 현실이니까요, 뒷주머니 포켓에 보관하는 게 싫다면 바지 옆 주머니에 넣어도 가볍게 쏙- 들어가기 때문에 소지하기 간편했어요.

>

>

재력을 과시하고 싶은 마음에 여러 장의 5만 원, 1만 원 권의 지폐를 넣어봤는데 뚱뚱해지는 모습 없이 슬림한 라인이 그대로 유지되면 돈 보관이 가능했습니다. 뭐, 실제로 저 정도의 지폐를 가지고 다닐 일은 없지만 여러분께 현실성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없는 살림에 무리 좀 해보았네요. 하루에 일당으로 저만큼을 벌 수 있을 때까지 오늘도 열심히 달립니다.

>

다이아그널 스토리지 상품은 그레이, 브라운, 블랙, 네이비 총 5가지로 출시가 되었으며 이제 봄도 오고 했으니 칙칙한 컬러 말고 확 튀면서도 고급스러운 30대 남자 지갑을 소유하고 싶은 마음에 과감하게 이 톤을 선택했어요. 밝은 데서 보면 파란색 컬러도 돌고 왠지 사피아노 가죽에는 네이비가 젤 맞는 것 같더라고요. 제 나이 때의 고급스럽게 사용하기 좋은 색상이기도 하고 오늘 입는 맨투맨의 색상과도 무언가 한 세트 같은 느낌으로 잘 맞는다고 할까요, 의도하지 않은 깔 맞춤 성공적.

>

가로 10.5 세로 8.8 넓이 1.4 센티미터를 보여주기 때문에 30대 남자 지갑 형태로의 모습은 충분히 제공하고 있으며 무게는 68g으로 가벼운 편이였어요. 일요일도 어느새 저녁 6시가 되었을 만큼 벌써 주말도 끝이 나가네요, 요새 집을 이사한 뒤에 좀 넓어진 공간 덕에 주말에는 꼭 집에서 삼겹살이나 소고기를 구워 먹는 편인데 맛있는 저녁을 통해 유종의 미를 거둬야겠어요. 다들 그럼 즐거운 주말 밤 되시길 바랄게요.​​이 포스팅은 상품 소개를 목적으로 ” 코앤크릿 “으로부터 원고료를 지원받았습니다.​​​